네임드 공식 지정 도메인을 확인하세요

네임드 공식 지정 도메인을 확인하세요

네임드
네임드

“······아자! 두 골이다!”
언젠가, 그리 머지않은 미래에.
“모두 하면 되잖아? 계속 그렇게만 하라고.”
저 잘난 체 하는 얼굴을 TV 속에서 바라보며.
“해트트릭도 노려볼까?”
내가 저 녀석과 함께 그라운드에서 뛰었었노라- 모두에게 자랑할 수 있을 테니.
전설의 시작을 바로 곁에서 지켜보았노라 이야기할 수 있을 테니.
누가 이 위대한 순간을 즐기지 않을 수 있을까!
누구나 주인공이 될 순 없다.
그러나 인생에 다시없을 반짝이는 순간은 누구에게나 열릴 수 있다.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순전히 본인의 몫이다.
햄리츠의 소년들은, 왜소한 몸으로도 고고히 빛나는 유안을 보며 이 순간을 결코 잊지 않겠노라 다짐했다.
[U-19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햄리츠와의 승부에서 4:1 대패. 햄리츠 소속 김유안, 해트트릭 달성.]
[코리안 타이거의 재림인가? 12여년만의 코리안 해트트릭.]
[벅 앳킨슨 햄리츠 유소년 수석 코치, “김유안은 매우 특별한 소년 ··· 어린 나이지만 매우 높은 의식을 지니고 있다. 이것이 그의 놀라운 기술보다 중요한 점” 극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영원한 아버지, 해당 경기를 보며 분노를 참지 못한 모습이 포착되어 화제.]
유안의 해트트릭은 지역지에서는 대서특필, 스포츠 전문 신문이나 잡지, 매체에서는 주요 토픽으로 다뤄졌다.
네임드 덕분에 유안의 보호를 맡고 있는 선생님은 크게 흥분했다.
“정말 대단하구나! 오늘은 네 승리를 기념하여 특별한 요리를 준비 했단다!”
“아, 아하하하하하하······.”
‘그냥 외식으로 하지’라는 말을 꾹 삼킨 유안.
영국은 다 좋은데 음식이 별로다. 특히 가정식이 별로다. 전생에는 딱히 깨닫지 못했던 문제이지만, 한국의 온갖 자극적인 맛에 길들여 버린 탓에 영국 음식은 또 하나의 고문이었다.
“최근엔 네 인기가 오르는 게 피부로 느껴질 정도다. 내 지인들 중에서도 벌써 몇 사람이나 네게 사인을 받고 싶다고 요청하더구나.”
“아하하하하······. 제가 사인은 잘 안하는 터라.”
유안의 말에 선생님은 살짝 근심어린 표정으로 말했다.
“이런. 팬 서비스는 중요하단다. 프로를 목표한다면 더더욱 그렇지. 구단이 돌아가고, 선수를 운용할 수 있는 것도 모두 팬이 있기 때문이니까.”
“그렇긴 한데요······.”
자신의 흑역사를 팔아 밑천을 마련한 유안이다. 사인 정도야 큰 문제는 없을지 모르지만 영 내키지 않는 것도 어쩔 수 없었다.
“그보다 요즘 좀 걱정인 뉴스가 들리던데······.”
“무슨 뉴스요?”
“다음 시즌부터 리그 선수 규정을 더욱 빡빡하게 한다는 이야기가 있더구나. 최근 우리나라 경기력이 심각할 정도로 떨어졌잖니?”
유안은 별일 아니라는 투로 싱긋 웃었다.
“그게 뭐 하루 이틀 일이어야지요. 또 시답잖은 규정 몇 개 고치고 말겠죠.”
“나도 축구 협회 하는 일이 영 못 미덥긴 마찬가지인데, 네게 안 좋은 영향을 미칠까봐 걱정이구나.”

네임드 접속체크

네임드 접속체크가 완료되었습니다.

네임드
네임드

‘공을 잡았으면 일단 골을 넣는다. 내게 축구는 그런 의미잖아. 프로 계약이라느니, 사람들의 시선이라느니, 그런 것은 나중이지. 그라운드에 섰을 땐 일단 승리만 생각하잖아!’
햄리츠가 잊어버린 것은 바로 축구의 기본 정신이다. 계약이라느니, 향후의 거취라느니 외부적인 요소만 생각한 나머지 네임드 축구는 뒷전으로 물러갔다.
‘이 녀석들에게 필요한 건 축구 그 자체였군.’
생각이 정리된 사이, 상대방이 움직였다.
두 사람이 유안을 막기 위해 시간을 두고 접근했다.
안쪽으로 치고 들어오는 것을 경계한, 아주 훌륭한 수비 움직임이었다. 하지만 유안은 그들을 비웃듯 가볍게 한 명을 제쳤다.
한 명을 제친 것과 동시에 순차적으로 들어오는 깊숙한 태클!
‘내 점수는, 5점이야.’
유안은 태클과 동시에 공을 차 넘겼다.
얼마든지 혼자서 드리블로 돌파할 수 있음에도 패스다.
유안이 패스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들은, 당혹스러워 하며 공간 침투를 막기 위해 전 수비 포지션 선수들이 일시에 좌측으로 쏠려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주 좋은 호흡이야.’

네임드 유져들이 추천 하는 카지노주소를 오픈합니다.

네임드 유져들이 추천 하는 카지노주소를 오픈합니다.

네임드
네임드

덕분에 유안은 지난달부터 성장 클리닉을 받기 시작했다. 살인적인 비용이 소요되었으나 이 역시 미래를 위한 투자였다. 게다가 경매금을 모두 회수한 만큼, 금전적으로 부족할 일은 없었다.
아니, 설령 빚을 져야 하는 상황이 온다 해도 현재로서 체력은 곧 미래다. 모든 것을 바쳐서라도 성장을 끌어올려야 했다.
그러나 애석하게도 현실은 잔인했다.
“음, 지난 번 정밀 검사 결과가 나왔습니다만. 성장이 거의 한계가 온 거 같은데요.”
의사 선생님의 청천벽력 같은 말.
성장이 거의 끝나간다니!
그간 키가 조금 자라 175cm 정도 된 것까진 좋다. 하지만 이게 한계란 말인가?
물론 대한민국 남성 평균을 고려하자면 평균을 조금 넘어서는 훌륭한 키다.
하지만 유안이 뛰는 곳은 필드다. 최근 유럽보다도 엄격하게 피지컬을 보는 풍조가 만연한 만큼, 대한민국 축구 선수들의 평균 신장은 유럽을 능가할 정도다.
“어, 얼마나 더 클 수 있지요?”
백지장처럼 하얗게 질린 유안의 질문에 의사 선생님은 상당히 고심한 뒤 답했다.
“많아야 2인치 정도······?”
2인치! 5cm 정도란 소리다.